한강인터넷신문

본문 바로가기

문화

용인시, 최원일 천안함장 ‘그날의 이야기’ 안보 특강

관리자  219.248.75.102 2023-12-12 08:22:05 56회

요약글 : 민주평통 경기지역 주관 공감 강연회…이상일 시장, “안보는 나라의 근간” 강조


 11일 민주평통 공감 강연회 참가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용인시 제공


용인시는 지난 11일 시청 에이스홀에서 민주평통 경기지역 청년위원회 주관의 평화통일 공감 강연회가 열렸다고 12일 밝혔다.

 

통일에 대한 긍정적 인식 확산을 위해 마련된 이 날 강연에는 제16대 천안함장인 최원일 326호국보훈연구소장이 그날의 이야기를 주제로 안보 특강을 진행했다.

 

이 자리엔 이상일 시장을 비롯해 홍승표 민주평통 경기지역회의 부의장, 추상구 민주평통 용인시협의회장, 이재승 경기청년위원장과 시민 등 400여 명이 참석했다.

 

이 시장은 “2010326일은 잊을 수 없는 날이다. 당시 중앙일보 정치부장이었던 저는 밤을 새워가며 천안함 폭침 기사를 써 사건의 진위를 알리는 데 최선을 다했다지난해 정전협정 69주년을 기념해 시가 마련한 안보 공감 강연회에 최 함장을 초대해 생생한 그 날의 증언을 들은 데 이어 민주평통 경기지역회의가 두 번째로 뜻깊은 자리를 마련해줘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은 눈부신 경제 성장을 이뤘지만, 안보를 잃으면 경제는 하루에 무너질 정도로 안보는 나라의 근간이다라며 오늘 최 함장을 이 자리에 다시 모신 까닭이자 우리가 안보 의식을 굳건히 다져야 하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한반도 정세가 녹록지 않은 상황이다. 오늘 특강을 통해 안보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되새겨 한반도에 두 번 다시 침탈을 허용하지 않겠다는 각오를 다지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최 함장은 특강에서 천안함 피격사건의 배경을 당시 대북 정세와 한반도 정치 상황 등을 곁들여 설명하며 청중들의 이해를 돕고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하기 위해 안보를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1953년 한미동맹 당시 설정된 북방한계선(NLL) 등을 기준으로 서해에 전운을 감돌게 한 제1·2 연평해전, 연평도 포격전, 대청해전 등 북한의 서해 도발 사건을 상세히 설명했다.

 

천안함의 출정부터 피격을 당해 배가 침몰한 당시의 처참한 순간을 생생하게 전한 그는 예상치 못한 격침으로 안타깝게 희생된 전사자들을 추모했다.

 

최 함장은 천암함 피격사건은 정치적 성향을 판단하는 도구가 아닌 대한민국 안보의 중요성에 대한 경각심을 갖는 국가적 문제라며 북한의 계속되는 도발로 한반도 평화가 위태로운 만큼 슬픈 역사가 반복되지 않도록 모든 국민이 천안함 피격사건의 교훈을 가슴에 새기며 안보 의식을 다지는 데 노력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천안함 생존 장병들이 설립한 326호국보훈연구소는 천안함 피격사건으로 국가와 국민을 위해 목숨을 바친 46명 전사자의 명예를 선양하고 58명 생존 장병에 대한 예우를 다하기 위해 천안함 바로 알리기 사업 등을 추진하는 국가보훈부 산하 비영리법인이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청소년보호정책

상호명 : 한강인터넷신문  | 대표자 : 반춘기  | 주소 : 17-022 경기 용인시 처인구 포곡읍 곡현로170번길 13
TEL : 010-8570-2325  | E-MAIL : hangangdrone1@naver.com
등록번호 : 경기, 아52642   |   등록연월일 : 2020. 08. 10  |  제호 : 한강인터넷신문
발행인 : 반춘기  |  편집인 : 반춘기  |  발행연월일 :2024. 07. 12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반춘기

COPYRIGHT © 한강인터넷신문.kr ALL RIGHT RESERVED